http://www.korea-taiji.com ☜ 홈

0
19  1 1

  View Articles
Name  
   타이치 
File #1  
   sifu.jpg (4.61 KB)   Download : 90
Subject  
   <여성신문> 참장공 특집기사 (최종회) - 만성질병·암도 두렵지 않아



반신불수 뇌졸중 환자도 거뜬히

44세의 여성 ㅎ씨는 임파암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일단 큰 고비는 넘겼지만 방사선 치료로 여러 가지 후유증에 시달려야 했다.
특히 빈혈이 심하고 목이 마르고 입이 헐어 침조차 삼키기 힘들었다.
목에 활동장애가 생기고 이가 흔들려 음식을 씹지도 못했다.

참장을 시작한 지 한달 뒤 피부의 출혈증상이 사라지고 헐었던 입도 완치되었다.
입안에 침이 고이고 타액분비도 정상으로 돌아왔다. 넉달 후 받은 병원 검진에서
모든 상태가 정상임을 확인했다.


40대 후반에 뇌졸중으로 쓰러져 반신불수가 된 54세의 ㅇ씨는 꾸준한 통원 치료로
어느 정도 호전되긴 했지만 말을 제대로 못하고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걸을 수가 있었다.
처음에는 움직이기 조차 힘들어 3분밖에 서 있지 못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수련한 결과
하루에 40분씩 서 있게 되었다. 참장공을 수련하며 온몸이 가벼워지고 성격도 낙천적으로 바뀌었다.
1년이 지나자 완전히 활동이 자유로워졌다.

이 두가지 사례는 중국 참장공 관련단체에서 발표한 공식자료이다. 참장공을 하루 30분 정도 하면
반신불수가 된 사람 뿐만 아니라 암을 판정받은 사람도 이렇게 치유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소량 증가, 건강한 태아 출산

다음은 임산부를 대상으로 하여 기공(氣功)이 태아와 산모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임상보고서다.

출산 경험이 없는 임산부 196명을 A집단과 B집단으로 나누고, A집단은 임신 3개월 때부터
정공(靜功, 정지된 상태에서 하는 공법)위주의 기공을 수련시키고, B집단은 수련을 시키지 않았다.
그 결과 A집단에 속한 임산부 98명중 난산한 산모는 2명, 조산한 산모는 한명도 없는 반면에,
B집단에서는 난산10명, 조산 4명으로 A집단에 비해 난산, 조산율이 높았다.

태아의 발육상태는 A집단이 B집단에 비해 몸무게는 평균 250그램,
신장은 1.8센티미터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A집단의 임산부들이 행한 단전호흡이,
자연호흡(평상시에 코로 숨을 쉬는 호흡법)을 택한 B집단의 임산부에 비해
심호흡 하기가 편했고 결과적으로 태아에 공급되는 산소량이 증가하면서
건강한 태아를 출산한 것으로 판단된다.

한가지 특이한 현상은 기공을 수련한 A집단 임산부의 경우
온몸의 혈액순환이 상대적으로 B집단에 비해 활발하여, 임신중독증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산후 건강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판명됐다.



657호 [생활] (2001-12- 28)


음양팔괘문 태극권 /정민영, <참장공 하나로 평생 건강을 지킨다> 저자



출처 - http://www.korea-taiji.com



Prev Page
   정민영 선생님이 소개된 문화일보 박수균 기자의 <한국의 무림고수를 찾아서> 책 출간!!

운영자
2008/12/12
Next Page
   <여성신문> 참장공 특집기사 ⑥ - 대자연의 기를 충분히 받아들이자

타이치
2008/06/1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myiwe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