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574  29 1

  View Articles
Name  
   운영자 
Subject  
   눈 위에
눈 위에


눈 빛이 종이보다 더욱 희길래

채찍 들어 내 이름을 그 위에 썼지.

바람아 불어서 땅 쓸지 마라

주인이 올 때까지 기다려주렴.


雪色白於紙 擧鞭書姓字

莫敎風掃地 好待主人至

-이규보(李奎報, 1168-1241), 〈설중방우인불우(雪中訪友人不遇)〉




눈 길 어렵사리 친구 찾아 왔더니 마실 가고 없다.
멍하니 섰자니 발길 한번 닿지 않은 눈 자리가 흰 종이인양 깨끗하다.
“나 왔다 가네. 오늘 같은 날은 집에 좀 있질 않구서. 쯧쯧쯧.”
채찍을 들어 눈밭 위에 이렇게 써놓고 발길을 돌린다.
올려다보면 푸르게 시린 겨울 하늘,
이따금 눈보라는 말 발굽을 휘감고 지나간다.
바람에 조금만 잠잠해 다오.
주인이 돌아와 내가 남긴 편지를 읽을 때까지 만이라도.







출처 :정민교수의 한국 한문학 홈페이지

Prev Page
   지팡이 소리

운영자
2005/08/01
Next Page
   무삼말 (백광훈 한시)

운영자
2005/07/2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myiweb.net